2021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 조연상 미나리 윤여정, 작품상 노매드랜드, 감독상 클로이 자오

2021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현지 시간으로 4월 25일 저녁에 열리며 성대하게 막을 내렸습니다. 코로나 상황이라 예전과 같이 수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초대받은 배우와 감독들이 시상식을 빛내는 모습은 머지 않아 다시 예전과 같은 때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됩니다.

지난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국의 봉준호 감독 작품인 ‘기생충’이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상을 휩쓸며 한국 영화의 자긍심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미국 작품이기는 하지만 한국 이민자들의 삶을 다룬 ‘미나리’가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다시 한번 기대를 가지기도 했습니다. 이번 오스카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는 감독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음악상, 각본상 등 6개 경쟁 부문에 올라갔습니다. 특히 연기자들이 받는 상인 주연, 조연상 후보로 오른 것은 한국 영화사에서 처음 있었던 일이라 뜻깊은 일이었습니다.

많은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며 오스카 영화제에서도 수상에 대한 기대를 한껏 올렸는데 시상 결과는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여우 조연상을 수상하는 낭보를 전해왔습니다. 작품 외에도 우리 배우의 연기가 인정을 받은 것이라 의미가 큽니다. 2년 연속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와 배우가 수상을 한 것은 그만큼 우리 영화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쾌거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번 아카데미 영화제 주요 부문 수상 내역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오스카 2021

여우 조연상 윤여정,  영화 미나리

영화 미나리는 미국에서 제작되었던 미국 영화이지만 한국 배우 윤여정, 한예리가 출연하였고 재미 교포인 정이삭 감독과 배우인 스티브 연이 함께 하며 한국어가 대부분의 대사를 차지하는 영화입니다.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한국 사람들의 이야기라 한국 사람들이 보기에도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영화 미나리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몇개 부분에서 수상을 할 것인지 관심거리였는데 여우 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윤여정 배우는 이미 많은 영화제에서 수상 소식을 알리며 아카데미에서도 수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전 열렸던 영국 아카데미 영화제에서도 윤여정은 여우 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영화는 골든 글로브에서는 외국어 영화상을 받았는데 자국 영화에 대하여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 영화상을 준 것에 대하여 적지 않은 논란이 있기도 했습니다. 

우리 배우가 아카데미 상 연기 부문 후보로 오른 것도 처음있는 일이었는데 수상까지 한 것은 실로 대단한 성과입니다. 47년생이니 만나이로 73세의 노배우가 수상을 한 것도 아카데미에서는 흔치 않은 일입니다. 경쟁 배우는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으로 쟁쟁한 후보들이었습니다. 비록 여우조연상 1개 수상으로 끝났지만 6개 후보에 올랐다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인정을 받았으며 무엇보다 연기 관련 수상을 한 것은 한국 영화 역사에 길이 남을 업적일 것입니다. 

윤여정 여우조연상 수상

작품상 수상 영화 노매드랜드, 감독상 클로이 자오

미나리도 작품상 후보에 오르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하기도 했는데 아카데미는 영화 노매드랜드의 손을 들어 주었습니다. 노매드랜드는 중국계 감독인 클로이 자오가 연출하였으며 관록있는 배우인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주연을 맡은 영화로 수많은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며 가장 유력한 작품상 후보로 거론되어 왔던 영화입니다. 결국 변수는 없었습니다. 사실 받을 만한 자격이 충분히 있는 작품입니다.

작품상 수상작 노매드랜드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서도 최고의 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하였으며 이번 오스카 영화제에서는 작품상과 여우 주연상, 감독상 등 3관왕을 달성하며 최고의 영화로 우뚝섰습니다. 프랜시스 맥노먼드는 이번 수상으로 세번째 여우주연상을 받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영화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 주었는데 진짜 노매드들도 그녀가 배우인지 몰랐다고 했을 정도로 영화에 몰입했던 것 같습니다. 클로이 자오는 82년생 중국 출신 감독으로 아시아 출신 여성 감독 최초로 감독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중국 공산당 간부의 딸로 유복한 환경에서 자라났으나 중국을 비판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모국에서는 거센 비판을 받으며 홀대 받고 있습니다. 중국의 애국주의 사상이 심화되면서 배신자라는 소리를 듣고 있어 앞으로도 모국으로 돌아가 활동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정착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노매드랜드는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집을 잃고 밀려난 한 여성의 이야기이면서 주 무대는 광활한 미국의 황야 지대입니다. 길 위에서 생활하며 만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자의든 타의든 집을 떠나 자연과 벗삼아 유랑하면서 살고 있는 현대판 유목민들의 이야기입니다. 영화를 보면 석양이 저렇게 아름다울 수 있구나 하는 것을 느꼈는데 극장에서 큰 화면으로 본다면 감동이 배가 될 것입니다. 노매드들이 그냥 무일푼으로 유랑하는 것은 아니며 일자리가 있을 때는 일을 병행하면서 사는 모습을 보여 주는데 거대 물류회사인 아마존의 창고가 간간히 나오기도 합니다. 실제로는 이들의 작업 환경은 열악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런 것을 고발하는 영화는 아니기 때문에 깊이 들어가지는 않습니다.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프랜시스 맥노먼드
노매드랜드 클로이 자오 감독

남우 주연상 앤서니 홉킨스, 주요 부문 수상 작품

영예의 남우주연상은 올해 83세의 원로 배우 앤서니 홉킨스가 수상했습니다. 그는 ‘더 파더’에서 치매에 걸린 노인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습니다. 이번 수상으로 그는 1992년 ‘양들의 침묵’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두번째로 수상을 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이번 에 수상을 함으로써 역대 최고령 수상자라는 기록도 세웠습니다. 

더 파더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앤서니 홉킨스
2관왕을 달성한 애니메이션 '소울'

주요 부문 상인 각본상은 ‘프라미싱 영 우먼’, 음악상은 ‘소울’, 촬영상은 ‘맹크’에게 돌아갔습니다. 픽사의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한국에서도 흥행을 했던 ‘소울’은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도 수상을 하며 2관왕에 올랐습니다. 남우주연상 후보로 유력했던 고(故) 채드윅 보스만은 그의 유작으로 수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으나 앤서니 홉킨스에게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지난 2020년 한해를 결산하는 아카데미 영화제가 막을 내리고 이제 내년에 다시 같은 무대가 열릴 것입니다. 2022년에도 한국 영화가 다시 등장한다면 아카데미는 더욱 한국영화와 가까워 질 것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